[마마마] 어제 상영회에서 산 팜플렛 그리고 기본 제공인 토트백과 사인지 잡담


금요일 8시 40분에 버스 타고 올라가서 서울에 12시 10분에 도착해서 자고

 

다음날 아침에 8시 30분에 영화관 도착했는데 이미 이치방쿠지 A, B 박스는 괴멸이더군요.

 

저는 원래 살 생각이 없었지만 저 때문에 못 사신 같이 가신 분들에겐 죄송하네요...

 

표 배부 받을 때 직원분이 1등으로 결제했다고 하시던데 어째 자리는 M 관 E 열 8자리

 

그래도 확 나쁜 자리는 아니라서 괜찮게 봤습니다.

 

사인지는 원래 호무라 나왔는데 2회차 보러 오신 지인 만났는데

 

이 지인 분이 호무라 좋아해서 교환했는데 다 보고 나오신 후 평이 바뀌셔서 ;ㅅ;

 

팜플렛은 스티커부터 네타 요소가 있다고 적혀있기에 내부 사진은 생략합니다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